명예의 전당
사람과 자연이 만나는 길, 생태·역사·문화가 어우러진 문화순례길
명예의 전당
사람과 자연이 만나는 길, 생태·역사·문화가 어우러진 문화순례길

단풍이 예쁜 가을에 시작한 둘레길 걷기가 초겨울 바람을 맞으며 마친다는 것에

진한 미련과 아쉬움이 교차한다. 외씨버선길과 지리산둘레길을 걸어봤지만 치악산둘레길이

나에게는 길조성, 안내판, 주위 먹거리 등 모든 것이 가장 잘 되어 있어서 좋다.

첨부파일